미래를 꿈꾸는 엔지니어링 수업

  • 저자 : 권오상
  • 출판사 : 청어람미디어
  • 출간일 : 2019-09-04
  • 북누리 포인트
    • 할인율 : 10%
    • 적립율 : 5%
    미니 리뷰 : 0
    3.5
정가

13,000원

할인가

11,700

원 (10% 할인)
개수   
적립금 사용
제본 정보
양장본204 쪽
ISBN
9791158711139
공학은 기술, 개발 등과 마찬가지로 과학에 종속된 것이라고 알기 쉽다. ‘좋은 건 과학, 나쁜 건 공학’이라는 사회 인식도 있다. 똑같은 분야여도 뭔가 부정적인 이야기를 할 때는 공학이라 부르고, 칭찬하고 싶을 때는 과학이라 부른다. 하지만 실제로 이 세상을 바꾸고 있는 것은 과학이 아니라 공학이다. 과학이 우선이라는 관점은 공학을 모르기 때문에 생기는 일이다.

이 책은 공학과 과학, 두 단어의 개념적 차이와 공학이 세상을 바꾸는 데 어떻게 이바지했으며, 공학에 얽힌 다양한 사건과 역사적인 엔지니어들을 통해 우리가 왜 공학을 주목해야 하는지 보여준다. 책에 등장하는 몇 가지 사례만 읽어 보아도 우리가 좁은 시각으로 공학을 판단하고 있었으며, 공학이 세상을 바꿔왔다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들어가는 말│프롤로그: 엔지니어링과 과학의 개념적 차이는 작지 않다

1장 과학의 어머니, 엔지니어링
엔지니어링은 과학이 탄생하기 전부터 존재했다│엔지니어링의 도움 없이는 과학도 없다

2장 왜 과학은 최종적인 답이 될 수 없는가
과학은 비판에 그칠 뿐이다│과학은 실패를 두려워한다│과학은 원인이 아니라 결과일 수 있다

3장 엔지니어링은 세상에 해결책을 내놓는다
엔지니어링은 만드는 것이다│엔지니어링은 미학적이다│엔지니어링은 실패를 통해 더욱 단단해진다

4장 사실은 그들도 엔지니어였다
스스로 엔지니어라고 생각한 과학자들│사실상 최고의 엔지니어였던 인물들

5장 엔지니어에게 답을 찾아라
세상을 바꾸는 힘, 엔지니어링│엔지니어링 정신에 미래가 있다

참고문헌
권오상 (지은이) 벤처캐피털회사 프라이머사제파트너스의 공동창업자겸 공동대표다. 금융감독원 복합금융감독국장과 연금금융실장, 도이체방크 홍콩지점과 서울지점의 상무, 영국 바클레이스캐피털 런던지점과 싱가포르지점의 매니저로 근무했다. 차의과학대학교 글로벌경영학과 교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술경영학과 겸직교수, 삼성SDS 수석보, 기아자동차 주임연구원을 지냈고, 고려대학교와 중앙대학교에서 가르쳤다. 서울대학교 기계설계학과에서 학사, 한국과학기술원 기계공학과에서 석사,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교(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기계공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프랑스 인시아드(INSEAD)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취득했다. 테크놀로지 관련 저서로 2017년과 2018년에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세종도서로 각각 선정된 …

베스트 3 미니리뷰

0.0 평점
0
0
0
0
0

미니리뷰 작성

  1. 작성된 미니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