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명과 자긍심

교차하는 퀴어 장애 정치학

  • 저자 : 일라이 클레어
  • 옮김 : 전혜은, 제이
  • 출판사 : 현실문화
  • 출간일 : 2020-04-01
  • 북누리 포인트
    • 할인율 : 10%
    • 적립율 : 5%
    미니 리뷰 : 0
    3.5
정가

16,000원

할인가

14,400

원 (10% 할인)
개수   
적립금 사용
제본 정보
반양장본140*210 mm336 쪽
ISBN
9788965642497
『망명과 자긍심』은 1999년 초판이 발간된 이후 2009년과 2015년에 두 차례 개정을 거치면서 오랫동안 읽혀온 책이다. 영미권에서는 퀴어 페미니즘 장애학의 가장 중요한 텍스트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으며, 장애학, 퀴어학, 여성학, 젠더학 수업의 필독서로 쓰이고 있다. 또 「옮긴이 후기」에서는 ‘크립’, ‘프릭’, ‘트랜스’, ‘젠더퀴어’ 등 책에 등장하는 소수자 관련 용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덧붙여서 독자의 이해를 돕고자 했다. 이 책은 한국에서도 다양한 운동 들 간 연대의 정치를 구성하기 위한 나침반이 되어줄 것이다.

특히 이 책의 강점은 저자 일라이 클레어의 독특한 위치성에서 비롯된다. 그는 노동계급 마을 출신의 선천적 뇌병변 장애인, 친족 성폭력 생존자, 생물학적 여성으로 태어나 젠더퀴어 정체성을 지닌 소수자로서 살아왔다. 저자는 수많은 소수자성이 교차하는 자신의 몸에 대해 성찰한다. 이러한 다층성은 자연스레 단일 쟁점에 매몰되지 않는 시각을 열어주며, 연대를 통한 다중 쟁점 정치, 교차성 정치를 가능하게 하는 비전을 제시한다.
3판 추천의 글 _아우로라 레빈스 모랄레스
[2판 서문] 단일 쟁점 정치에 도전하다: 10년 뒤의 회고
젠더에 대한 소고, 혹은 왜 이 백인 사내가 레즈비언으로 산다는 것에 관해 썼는가?



1부 장소

개벌: 거리를 설명하기
집을 잃는다는 것
개벌: 짐승과 범퍼 스티커
개벌: 막다른 길
카지노: 에필로그

2부 몸

프릭과 퀴어
결을 가로질러 읽기
주머니 속의 돌, 심장 속의 돌

감사의 말
2판 후기 _딘 스페이드
옮긴이 후기
미주
찾아보기

일라이 클레어 (저자) Eli Clare

선천적 뇌병변 장애인, 젠더퀴어, 페미니스트, 친족 성폭력 생존자로서 살면서, 장애·환경·퀴어·노동운동가이자 시인, 에세이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당사자로서 사려 깊은 시선과 분석가로서 냉철한 비판을 오가는 글을 통해…

더보기

전혜은 (번역가) | 대한민국 작가

퀴어 페미니즘 장애학 연구자. 『섹스화된 몸: 엘리자베스 그로츠와 주디스 버틀러의 육체적 페미니즘』(2010), 『퀴어 페미니스트, 교차성을 사유하다』(2018, 공저)를 썼고, 아픈 사람, 퀴어, 장애, 행위성, 페미니즘에 관한 글을 쓰고 번역하고 강의한다. 감사하게도 삶에 행복을 끝없이 공급해주는 개 왓슨이와 함께 살고 있다.

제이 (번역가) | 대한민국 작가

페미니스트 활동가. 여성인권운동단체에서 몸의 차이와 취약성, 여성 건강권 이슈를 중심으로 공부하고 일하고 있다. 장애여성 성교육 교재 『장애여성, 성을 밝히다』(2009), 중증질환 경험 여성 인터뷰 자료집 『아플 수 있잖아』(2014) 발간 작업에 참여했고, 『트랜스젠더의 역사』(2016)를 공역했다.
모두가 해방되지 않으면, 아무도 해방될 수 없다!
퀴어, 장애, 페미니즘, 환경, 계급을 넘나드는 교차성 정치의 교과서
장애인 퀴어 페미니스트가 써내려간 치열한 저항의 사유

소수자를 둘러싼 두 가지 시선이 있다. 한편에서는 소수자 의제는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으로 치부된다. 주류의 시선에서 다양한 소수자를 둘러싼 문제는 언제나 골칫거리 혹은 ‘나중’으로 미뤄져도 되는 것처럼 취급되거나 아예 비가시화되곤 한다. 다른 한편에서는 소수자 운동의 이름으로 다른 소수자 정체성을 배척하는 경향도 존재한다. 최근 한 여대에 합격한 트랜스젠더를 둘러싼 논쟁에서 명백히 드러나듯이, 단일한 쟁점에 갇혀 소수자 억압을 하나의 기제로만 파악하려 하며 연대를 거부하기도 한다.

일라이 클레어의 『망명과 자긍심: 교차하는 퀴어 장애…
불행히도 장애 또는 비장애 진보 운동 단체 중 인종, 계급, 젠더, 섹슈얼리티를 포괄하는 의제에 장애 정치를 깊숙이 새겨 넣는 다중 쟁점적 사유와 조직화에 참여하는 단체는 많지 않다. 최근 ADAPT 집회에서 나는 “교도소가 나쁘다고 생각한다면, 장애인 수용 시설에서 살아봐라”라고 적힌 전단지를 보았다. 이 하나의 단순한 슬로건에서 장애 활동가들은 어떤 시설과 억압이 …

베스트 3 미니리뷰

0.0 평점
0
0
0
0
0

미니리뷰 작성

  1. 작성된 미니리뷰가 없습니다.